(원래 출판된 연방 주의자)

생명을 지지하는 기독교인들은 낙태와 입양 사이의 본질적인 관계를 이해합니다. 우리는 가능성이 두 배 아이를 입양한 일반 인구로 채택 제안 내 뉴스 피드에 원치 않는 아기. 나는 선택을 선호하는 군중이 만든 것과 같은 연결을 보지 못합니다. 그들의 초점은 전적으로 어머니에게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지난주 대법원에서의 구두 변론은 돕스 대. 잭슨, 특히 질문 에이미 코니 배렛 판사 안전한 피난처 법에 대해 좌파 사람들에게도 그 연관성을 예리하게 초점을 맞추었습니다. New York Times는 입양인 Elizabeth Spires의 게스트 에세이로 낙태를 주장했습니다. 그녀의 기사에서 "나는 입양되었다. 그것이 트라우마를 줄 수 있다는 것을 알고,Spiers는 그녀의 마음에서 외상이 죽음보다 우선하기 때문에 "낙태 접근"을 주장합니다.

그러나 Spires의 삶 자체가 그녀의 논평을 무효화하는 데 필요한 유일한 논박입니다. 그녀는 친어머니가 "올바른 결정을 내렸다"고 믿으며 양부모로부터 "내가 사랑받고 있다는 것을 매일 알았다"고 믿습니다. 그러나 Spiers는 궁지에 몰렸습니다. 그녀는 생모와 양부모의 고귀한 선택을 좌파적 세계관과 조화시킬 수 없다. 그래서 그녀의 결론은 아이들을 죽이는 "의료의 한 형태"에 대한 의견입니다.

이 글과 다른 글을 읽고 뜨거운 소요 에 대응 도브 스 구두 주장은 얼마나 많은 미국인들이 계획되지 않은 임신, 낙태, 입양을 보는 도덕적 관점에 대해 혼란스러워하는지 보여주었습니다. 하지만 답은 간단합니다. 필요한 유일한 렌즈는 어린이 권리 옹호자의 렌즈입니다. 어른은 어려운 일을 하므로 어린이는 하지 않아도 됩니다.

어린이는 생명권이 있습니다

생명을 옹호하는 주장은 기본적인 인권 보호에 뿌리를 두고 있습니다. 정의로운 사회에서 이것은 나이, 능력, 위치에 관계없이 모든 인간에게 확장되는 권리입니다. 성인의 욕망을 침해하더라도 보호되어야 할 가장 기본적인 권리입니다.

임신에 대한 적절한 대응은 새로운 삶을 환영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생명을 지지하는 옹호자들이 일부 임신이 두려움과 불확실성을 가져온다는 사실에 대해 순진하다는 말은 아닙니다. 나는 갓 태어난 아기의 치명적인 진단에 대해 알게 된 슬픔에 잠긴 여성들과 함께 걸었습니다. 나는 남자친구로부터 낙태하라는 압력을 받고 있는 고립된 여성들에게 연락을 취했습니다. 나는 연결 후 기절한 여성들과 함께 앉아 긍정적인 테스트 결과를 바라보았습니다.

이 여성들은 각각 겁에 질려 고통을 겪었지만 그들의 아이는 그렇지 않았습니다. 그들의 어머니의 자궁은 정확히 그들이 속한 곳이었습니다. 어머니의 기분이 어떠하든 자녀는 생명에 대한 권리가 있습니다. 아이의 투쟁, 감정 또는 두려움 때문에 아이가 죽어야 한다고 주장하기 보다는 아이의 생명권을 따를 책임은 엄마에게 있습니다.

계획되지 않은, 예상치 못한 또는 비전통적인 임신에 대한 답은 아이가 목숨을 잃음으로써 힘든 일을 하도록 강요하지 않는 것입니다. 답은 어머니가 힘든 일을 하고 아이의 생명을 보호하는 것입니다. 설사 그것이 그녀의 방향을 다시 잡아야 한다는 것을 의미하더라도 말입니다.

어린이는 어머니와 아버지에 대한 권리가 있습니다

우리 대부분은 어린이에게 생명권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그들의 어머니와 아버지에 대한 권리 우리 사회가 무심코 무시하는 개념입니다. 통계에 따르면 아동의 생명권 보호는 어머니와 아버지가 함께 할 때 더 쉽습니다. 낙태율 500% 이상 하락 기혼 여성을 위해. 아기는 자신의 존재를 책임지는 두 사람에 의해 길러지기를 갈망하고 받을 자격이 있으며 권리가 있습니다.

믿지마 조이 비하르우익 성향을 가진 사람들이 섹스와 출산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에 대한 의 무의미한 생각. 성은 매우 자주 임신으로 이어지는 아기를 낳는 활동이라는 것을 이해하는 것은 보수주의자입니다. 엄마와 아이의 유대감을 형성하는 임신.

그녀의 에세이에서 Spiers는 어머니가 "임신 중인 아이와 유대감을 형성하는 것" 외에 선택의 여지가 없음을 인정합니다. 그녀는 입양한 지 44년이 지난 후에도 이 강력한 유대감에 대한 친부모의 인정을 포함시켰습니다. 그녀는 "우리가 함께 그리워했던 세월에 대해 가슴이 아프다"고 말했습니다.

이 애착은 양방향 거리입니다. Spiers는 "아기는 자궁 내에서 엄마와 결합"하고 분리되면 "포기 트라우마"를 겪으며 그로 인한 스트레스는 "지속적인 영향을 미칩니다." 이 모든 것이 완전히 맞습니다. 어린이들 do 생모를 잃었을 때 고통을 겪는다. Spiers는 이 문제에 대해 명확하게 알고 있으므로 그녀가 곧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대리모에 대한 비난, 의도적으로, 그리고 이익을 위해 의도적으로 아이들에게 동일한 모성 분리를 가하는 것입니다.

이 모자 관계의 힘과 상실로 인한 고통에 주목하면서 Spiers는 입양보다 낙태를 권장합니다. 그녀의 의견으로는 이것이 "무한하게 더 어렵습니다". 그녀는 물론 틀렸다. 모성애의 중요성과 그것이 끊어졌을 때 생기는 고통은 논쟁거리가 아니다 낙태를 위해. 주장이다 육아를 위해 과 아시아인 대상  결혼.

그 모성애는 엄마와 아기가 함께 있다는 증거입니다. 그러나 애착은 엄마에게만 국한되지 않습니다. 아버지와 아기 또한 함께 만들어지고 어머니와 아기는 모두 그가 없으면 고통받습니다. 낙태 제한에 대한 대화가 좌파의 많은 사람들에게 갑자기 이러한 현실을 명확히 밝히는 것은 아이러니합니다. 누가 비난, “낙태가 허용되지 않는다면 남자는 출생 때문에 가족을 버릴 수 없어야 한다!”

어머니가 문자 그대로 아기를 버리는 것을 방지하는 동안 역사를 통틀어 사회는 아빠가 아기를 버리지 못하도록 아버지와 어머니 사이에 사회적, 법적 끈을 만들었습니다. 정부로 강등되기 전 성인 감정의 확인, 이 제도는 이전에 결혼으로 알려졌습니다.

결혼은 자녀에게 자연적 권리가 있는 두 사람을 결합시키는 유일한 관계이기 때문에 세상에서 가장 자녀 중심적인 제도였습니다. 남자와 여자가 ​​서로에게 헌신하고 아기에게 헌신함으로써 힘든 일을 하도록 강요하는 기관입니다. 아이가 잘 자랄 수 있습니다. 유일한 다른 선택은 아기가 망가진 가정에서 자라서 힘든 일을 짊어지게 하는 것입니다.

아이들은 입양할 권리가 있습니다

때때로 엄마나 아빠(또는 둘 다)는 아기를 중심으로 삶의 방향을 정하는 힘든 일을 할 수 없거나 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러한 경우 생모는 입양을 위해 자녀를 포기하는 어려운 일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Spiers조차도 "입양이 관련된 모든 사람에게 최선의 선택인" 때가 있다는 것을 인정합니다.

최근 채택에 대해 많은 혼란이 있었습니다. 여부에 대한 질문 게이 커플은 입양할 권리가 있다 목록의 맨 위에 있습니다. 다음은 귀하의 간단한 아동 권리 답변입니다. 채택할 권리. 부모를 잃은 아이들은 입양할 권리.

입양은 도움이 필요한 아동에 대한 정의로운 사회의 대응입니다. 을 중심으로 한 기관입니다. 아이들의 웰빙, 어른들의 욕망이 아닙니다. 입양에서 어른들은 아이의 필요를 채워줌으로써 힘든 일을 합니다. 그들은 심사, 배경 조사, 추천서, 가정 연구, 재정 및 신체 평가 등을 거칩니다. 채택할 자격의 목록은 벅차는데, 이는 국가가 아이들에게 그들이 마땅히 받아야 할 사랑스럽고 안정적인 가정을 제공할 책임이 있기 때문에 옳고 합당한 일입니다.

Spiers가 그녀의 분노의 대부분을 노리는 대법관 Barrett처럼 나도 양부모입니다. 저는 Spiers가 언급한 "입양의 복잡성"을 이해하는 수십 명의 다른 위탁 및 양부모와 연결된 어머니입니다. 생후 12일, XNUMX세, XNUMX세에 우리 아이들이 겪었던 트라우마와 상실을 기꺼이 인정합니다. 우리는 아이들이 경험한 손실보다 자궁 내에서 팔다리를 찢는 것이 더 낫다는 생각을 거부합니다.

입양 부모는 우리 아이들이 상실감을 겪었다는 것을 이해하고 있으며 우리는 그것을 회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자신이 태어난 환경과 씨름하는 것이 '간단한 해결책'은 아닐 수도 있지만, 낙태로 목숨을 잃거나 시설에서 자라는 등 힘든 일을 아이들에게 강요하는 것보다는 훨씬 낫습니다.

계획되지 않은 임신, 낙태, 입양 등의 상황에서 어른들은 어려운 일을 하여 아이들의 생명을 잃은 생명을 구하고 상처를 치유하는 것이 답입니다. 엄마 아빠 모두 아이의 권리를 존중해야 합니다. 정의로운 사회가 고아를 돌볼 수 없거나 거부하더라도 고아를 죽이지는 않습니다.